박병호는 5억원 삭감, 이정후는 5년차 최고…키움 연봉 계약 완료

고서준 0 4
간판타자 이정후는 5년 차 최고 연봉 기록을 경신했다. 이정후는 지난해 연봉 3억9천만원에서 1억6천만원(41%) 인상된 5억5천만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하며, 종전 5년 차 최고 연봉인 김하성의 3억2천만원을 넘어섰다.
 
이정후는 이미 2019시즌 연봉 2억3천만원, 2020시즌 연봉 3억9천만원을 받으며, 각각 3년 차와 4년 차 최고 연봉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.
 
지난 시즌 140경기에 출전해 544타수 181안타 15홈런 85득점 101타점 타율 0.333를 기록한 이정후는 팀 타선을 이끌며 뛰어난 활약을 펼친 덕분에 시즌 종료 후 개인 세 번째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하기도 했다.
 
이정후는 계약 직후 “매년 좋은 조건을 제시해 주시는 구단에 감사드린다. 만족스러운 계약을 하게 돼 마음 편하게 운동에만 전념하고 있다. 고액 계약을 맺은 만큼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. 팬 분들과 구단의 기대를 충족 시켜 드릴 수 있도록 올 시즌 끝까지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 
 
이어 “하성이형이 빠졌지만 키움의 야구는 계속 돼야 한다. 하성이형의 빈자리를 나부터 잘 메울 수 있도록 하겠다. 올 시즌 목표도 변함없이 팀 우승이다. 팀이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”고 밝혔다.
 
관심을 모았던 주장 박병호는 지난해 연봉 20억원에서 5억원(-25%) 삭감 된 15억원에 사인했다. 박병호는 지난해 타율 0.223에 21홈런 66타점으로 풀타임 1군 선수가 된 뒤 가장 부진한 시즌을 보냈다. 다만 삭감은 됐지만 여전히 팀 내 최고 연봉 선수 자리를 지켰다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이정후야 뭐 당연히 그러려니 하는데

박병호는 의외네요

엄청 깎일줄 알았는데...

Comments





PORTFOLIO
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